회원가입 | 로그인 | 1:1문의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법안 온라인 설문조사”…90% ‘반대’ > Queensland & 교민소식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호주소식 + 교민사회(퀸즈랜드) + 사고팔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Q&A/자유게시판 + 여행/유학 + 포토갤러리 + 전문가칼럼 + 비지니스 + 업소록 + 쿠폰할인 이벤트 + 공지사항

Queensland & 교민소식 목록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법안 온라인 설문조사”…90% ‘반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5-21 08:28 조회114회 댓글0건

본문

연방상원 법률 헌법 입법검토위원회(Senate legal and constitutional affairs legislation committee)가 폴린 핸슨 상원의원이 발의한 ‘시민권법 개정안’에 대해 실시한 온라인 찬반 설문조사에서 반대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 응답자의 89.8%인 126,322명이 “영주권자의 시민권 신청 대기기간을 8년으로 연장한다”는 법안에 반대의사를 표명했고, 10.2%(14,324명)만이 지지 입장을 드러냈다.

이번 조사는 온라인 설문조사 전문 사이트 ‘SurveyMonkey’를 통해 “2018 호주시민권개정법안(호주시민권 및 기타 사항에 대한 책임 강화법) 조항을 지지하십니까?<Do you support the provisions of the Australian citizenship legislation amendment (strengthening the commitments for Australian citizenship and other measures) bill 2018?>라는 한가지 질문에 ‘네’와 ‘아니오’로만 답할 수 있게 했다.

하지만 이번 설문조사에 해외의 블로거들이 대거 참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READ MORE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중국, 브라질, 독일 등의 블로거들과 누리꾼들이 설문조사에 무더기로 참여했다.

이와 관련 이번 설문조사의 취지와 의미가 철저히 왜곡된 것 같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졌던 것.   

해당 법안을 발의한 원내이션 당의 폴린 핸슨 상원의원은 “해외의 블로거들이 의도적으로 ‘반대 캠페인’을 펼친 정황이 포착됐다며 호주 민주주의에 대한 외세의 개입이다”라며 반발했다.   

폴린 핸슨 상원의원은 “이번 설문조사에 대한 외부의 개입으로 호주 민주주의 절차가 훼손됐다”면서 “최근 수주 동안에 걸쳐 세계 각지의 난민 옹호단체, 이민 대행사를 포함 심지어 독일과 브라질의 일부 명예 영사들까지 나서 이번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 개정법안 반대 캠페인을 독려했다”고 주장했다.

설문조사의 대상이 된 폴린 핸슨 상원의원의 ‘시민권법 개정안’은 정부가 지난 해 9월 추진했던 대동소이한 법안이 야당의 반대로 상원의회에서 좌초한 상태에서 7개월만에 개정안으로 포장돼 재발의됐다.

앞서 폴린 핸슨 상원의원은 자신이 발의한 법안에 대한 온라인 설문조사에 동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의 위원장을 맡은 이안 맥도널드 연방상원의원은 “취약점은 이미 충분히 주지하고 있지만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무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폴린 핸슨 상원의원의 법안은 당초 정부가 상정하려했던 법안보다 영주권자의 시민권 신청 대기 기간이 8년으로 연장된 것을 제외하면 거의 토씨 하나 틀리지 않은 내용으로 알려졌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광고문의 & 제휴문의
Tel 0449 887 944, 070 7017 2667, Email qldvision@gmail.com
Copyright ⓒ DIOPTEC, Queensland Korean Community website All Rights Reserved.